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
ⓒ2023 DreamWiz
뉴스 > 정치 이준석 "김기현, 비주류 내쫓고 어디에 빅텐트 치나"


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하태경 의원의 출판기념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.

(사진=연합뉴스)

 

[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] 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내년 총선과 관련해 '슈퍼 빅텐트' 구상을 밝힌 김기현 대표를 겨냥, "당내 비주류 인사와도 화합 못 해서 내쫓고 어디에다가 빅텐트를 펼치겠다는 것인가"라고 비판했습니다.

 

 

이 전 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출판기념회 행사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"빅텐트 주장은 설득력이 약하다"며 이같이 밝혔는데요. 

 

그는 "나경원, 안철수, 유승민, 이준석과도 화합 못 하는 사람이 어디에 가서 빅텐트를 친다는 말인가. 그건 존재 부정"이라며 "당내 민주주의를 훼손하면서 대표로 당선된 사람이, 자신의 지위를 지킨 가운데 빅텐트 주장을 고수했을 때는 어떤 진정성도 찾기 힘들 것"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.

 

또 이 전 대표는 과거 하 의원과 함께 했던 바른미래당 시절을 회고하며 "정치권 전반적으로 말 할 수 있는 자유,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 자유, 그걸 이루기 위한 여러 수단의 자유가 보장되는 정치환경이 있었으면 좋겠다"고 강조했는데요. 

 

향후 신당 창당 시 하 의원이 합류할 가능성에 대해선 "하 의원이 저랑 같은 꿈을 꾼 지 오래됐지만, 때때로 다른 방향을 선택할 때도 있다"고 말했습니다.

 

 

아울러 이 전 대표는 내년 총선 출마 가능성이 제기된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는 "한 장관의 행보는 정치권에 있어서 새로운 움직임을 불러온다고 하면 나쁘게 평가하지 않는다"며 "당에 개혁적 방향으로 메시지를 보태주면 동지가 되는 날도 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"고 언급했습니다.

 

이어 "한 장관이 정치적 발언을 했다고 평가하고 조만간 정치적 행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"면서 "그것이 당과 대한민국에 건설적인 방향이길 기대한다"고 덧붙였습니다.

 

박진아 기자 toyouja@etomato.com

newstomato.com | 박진아 기자
더보기